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세계 속 SK건설을 전합니다

PRESS CENTER 최신뉴스

SK건설, 공간 리모델링으로 일하는 방식 혁신 이끈다

2021.01.04

SK건설, 공간 리모델링으로 일하는 방식 혁신 이끈다 관련 상세 이미지 01
SK건설, 공간 리모델링으로 일하는 방식 혁신 이끈다 관련 썸네일 01

SK건설이 서울 종로구 지플랜트(G.plant)사옥 13층과 관훈사옥 1층에 각각 관제센터인 ‘시어터 오또’와 구성원 편의공간인 ‘라운지 오또’를 구축하며 새로운 공간혁신에 나선다고밝혔다.

 

오또는 원 팀 오퍼레이션(One Team Operation)의 약자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유기적으로 모여 수평적 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체계를 의미한다. SK건설은 새로운 공간 명칭에오또를 붙이며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시어터 오또는 BIM(Building InformationModeling), 웨어러블캠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기술을이용해 본사에서 100여개 국내외 프로젝트 현장을 365일관찰 가능한 종합 관제센터다

시어터 오또는 포스트코로나시대를 대비해 국내외 현장관리부터 화상회의까지 모두 비대면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전면 70인치 디스플레이 28대로 이루어진 대형 상황판과 측면에 설치된 85인치 디스플레이 6대를 통해 국내외에서 진행중인 프로젝트를 한눈에볼 수 있다. 화면에는 각종 통계데이터, 화상회의, CCTV, 드론중계 장면 등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된다.

 

시어터 오또는 안전, 품질 등 사업부문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오또 체계를 통해 운영된다. 이를통해 현장 구성원과 밀접 소통하며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문제발생시 즉각적인 논의를 통해 신속한 지원방안을마련할 수 있다. 시어터 오또 운영으로 축적된 정보는 AI를통한 안전사고 예방 등 앞으로 진행될 프로젝트에 유용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라운지 오또는 SK건설 관훈사옥 1층을 리모델링해 조성한 약 455m2( 138여평)넓이의 구성원 편의 공간이다. 라운지 오또 중앙 메인 좌석은 칸막이를없애 구성원 간 개방형 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LP감상공간, 독서공간 등 다양한 휴식공간도 마련해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휴식을 취하고 이야기하며 새로운 아이디어 창출의 장이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여기에는 SK건설이 추구하는 친환경 사업에 맞춰 자연적 요소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페달을밟으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좌석이 설치돼 가벼운 운동을 즐기며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충전이 가능하다. 가구배치는 환경 디자인으로 주목받는 문승지 작가가 참여해 곡선형 테이블 등 자연친화적 요소를 담아 구성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구성원들이 막힌 사무실 공간에서 벗어나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공간 에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실감할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공간혁신 등 다양한 방법으로 오또 체계를 확장해 갈 것”이라고말했다.

 

[사진설명] SK건설은 서울 종로구 지플랜트(G.plant)사옥 13층과 관훈사옥 1층에 각각 관제센터인 ‘시어터 오또’와 구성원 편의공간인 ‘라운지 오또’를 구축하며 새로운 공간혁신에 나선다고밝혔다. 사진은 시어터 오또에서 구성원이 업무를 하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