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세계 속 SK건설을 전합니다

PRESS CENTER 최신뉴스

SK건설, 라오스에 10억불 규모 수력발전소 짓는다

2012.10.19

SK건설, 라오스에 10억불 규모 수력발전소 짓는다 관련 상세 이미지 01
SK건설, 라오스에 10억불 규모 수력발전소 짓는다 관련 썸네일 01

SK건설-한국서부발전, 라오스에 10억불 규모 수력발전소 짓는다!
-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 라오스 정부와 ‘세남노이 수력발전사업’ 사업양허계약(Concession Agreement) 체결
- 라오스 메콩강 유역에 건설·운영·양도(BOT) 방식으로 410MW급 유역변경식 수력발전소 건설
- 2013 5월 착공, 총 공사비만 7500억원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19일 라오스 메콩강 유역에 총 사업비 10억 달러(11000억 원) 규모의 초대형 ‘세남노이(Xe-Namnoy) 수력발전소’ 개발에 관한 사업양허계약(Concession Agreement)을 라오스 정부와 체결하였다.
 
세남노이 수력발전 프로젝트는 라오스 남부 볼라벤 고원을 관통하는 메콩강 지류를 막아 후웨이막찬·세피안·세남노이 등 3개 댐을 쌓고 낙차가 큰 지하수로와 발전소를 건설해 전력을 생산하는 유역변경식 수력발전사업이다. 발전용량이 410MW로 국내 최대 규모의 충주댐과 맞먹는 초대형 규모다.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2005년 본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태국발전회사 라차부리 및 라오스 국영기업 LHSE를 합류시켜 2010년 태국전력공사와 전력판매가격 MOU를 체결하였고, 19일 라오스정부와 사업양허계약을 체결하기에 이르렀다.
 
이번 사업양허계약 체결로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향후 32년간 ‘세남노이 수력발전소’ 시공 및 운영에 관한 통합적 양허를 얻게 되었다. 이에 따라 SK건설과 서부발전은 오는 11월 태국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하고, 2013 5월 본격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68000만 달러(7500억원)이고 발전소 건설은 내년 초 착공하여 2018년 준공 예정이며, 생산된 전력은 대부분 태국으로 수출된다.
 
본 프로젝트를 통해 SK건설은 발전소 설계, 구매 및 건설을 맡아 우리나라의 우수한 기술을 수출하게 되며, 한국서부발전은 준공 후 27년간 발전소 운전 및 유지정비를 맡아 그 동안 국내에서 축적된 발전소 운영기술을 활용한 수익창출은 물론 라오스 인력 고용 및 교육훈련을 통한 개도국 기술발전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전력구매국인 태국은 값싸고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 받게 되고, 라오스 정부는 소득세 및 로얄티 등으로 매년 330억의 수익을 얻게 되어 양 국가의 경제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민간기업과 공기업이 해외에 나가 벌이는 첫 민관합동 사업이자 BOT 사업이란 점과 특히 최근 성장세가 뚜렷한 라오스와 동남아시아 메콩강 유역권에 진출하는 탄탄한 사업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